[ 우화로 읽는 장자 : 첫 번째 - 대붕 이야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쪽바다에 물고기 한 마리가 있었는데, 그 물고기의 이름은 ‘곤’(鯤)이다. 곤의 둘레의 치수는 몇 천 리인지를 알지 못할 정도로 컸다. 그것은 변해서 새가 되는데, 그 새의 이름은 ‘붕’(鵬)이다. 붕의 등은 몇 천 리인지를 알지 못할 정도로 컸다. 붕이 가슴에 바람을 가득 넣고 날 때, 그의 양 날개는 하늘에 걸린 구름 같았다. 그 새는 바다가 움직일 때 남쪽바다로 여행하려고 마음먹었다. …… 메추라기가 대붕(大鵬)이 나는 것을 비웃으며 말했다. “저 놈은 어디로 가려고 생각하는가? 나는 뛰어서 위로 날며, 수십 길에 이르기 전에 숲 풀 사이에서 (자유롭게) 날개를 퍼덕거린다. 그것이 우리가 날 수 있는 가장 높은 것인데, 그는 어디로 가려고 생각하는가?”―「소요유」


대저 메추라기는 대붕을 비웃게 마련이다. 수풀 속에 먹을 것이 지천이고 몇 길만 날아올라도 허공의 자유를 만끽할 수 있거늘 뭐 더 주워먹을 것이 있다고 저 위험천만한 높이에서, 저 거대한 몸뚱이를 끌고 중뿔나게 날아다닌단 말인가? 9만리 장천, 벗삼을 것이라고는 구름과 바람뿐인 저 높이에서 도대체 누굴 만나 무슨 재미를 찾을 수 있겠는가? 흔히들 ‘메추라기가 어찌 대붕의 뜻을 알겠는가’라며 메추라기를 비웃지만, 진정 비웃음을 당할 것은 바로 저 대붕이 아니겠는가?

하지만 정작 이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준 장자는 메추라기를 꾸짖는다. ‘작은 뜻은 큰 뜻에 미칠 수 없고, 어린 것은 오래된 것에 미칠 수 없다. 이끼와 버섯은 달이 차고 이지러지는 것을 알지 못하고, 매미는 봄과 가을을 알지 못한다’라고 말이다. 일찍이 비단에 싸여 궁궐 깊은 곳에 놓여 있는 거북 껍질이 되느니, 초라하지만 진흙뻘에 꼬리를 끌고 노니는 산 거북이 되겠다고 이야기했던 장자가 아닌가? 그렇다면, 대붕보다는 메추라기가 되라고 말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 저리 위대하고 고독해 보이는 대붕을 옹호하고, 게다가 그 이야기를 『장자』의 첫머리에  놓은 것은 또 뭐란 말인가?

그동안 ‘대붕 이야기’는 속세를 떠난 신선의 자유, 속세 인간의 깜냥으로는 알 수 없는 거대한 깨달음의 비유로 이해되어 왔다. 세상의 일로 바쁜 우리들로서는 미칠 수 없는 경지라고 말이다. 하지만 ‘대붕 이야기’의 핵심은 사람들을 주눅들게 하는 대붕의 거대함이나 초월적 경지가 아니라 메추라기와 대붕 사이의 차이에 있다. 대붕이 9만리 높이에 오르기 위해 힘겨운 날개짓을 한 것은 속세를 ‘벗어나기’ 위해서가 아니라 속세를 ‘바라보고’, 결국 속세로 내려와 진정한 삶을 살기 위함이다. 9만리라는 차이가 있을 때에 비로소 숲에서 함께 노닐면서는 절대 볼 수 없는 진짜 삶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눈에 불을 켜고 복닥거리는 일상의 일들은 차이를 보지 못하고 자신만의 경계에 갇히는 데에서 기인한다는 사실, 그 경계를 벗어나 차이를 긍정하기 시작하면 풍부하고 다채로운 삶이 우리에게 펼쳐진다는 사실을 9만리 높이에서야 발견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9만리 높이에서 대붕이 느끼는 자유는 철학과 같다. 철학은 현실을 맹목적으로 수용하는 친숙한 생각을 문제 삼으며, 항상 새롭게 그리고 제대로 바라볼 수 있도록 우리의 시선을 바꿔 놓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런 대붕의 자유를 누리기 위해, 곧 철학적인 시선을 가지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대붕의 비행을 행글라이더에 빗대 생각해 보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가가 분명해진다.
활공의 자유를 만끽하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보다도 우선 행글라이더를 들고 전망이 좋은 높은 봉우리로 올라가야만 할 것이다. 대붕이 날기 위해서 구만리 상공으로 비약하는 것처럼, 우리는 바람을 탈 수 있을 정도의 충분한 고도를 먼저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행글라이더를 타고 높은 봉우리를 박차며 허공에 몸을 맡긴다고 해서, 우리의 활공이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급변하는 미세한 바람의 흐름에 온 신경을 곤두세워야만 한다. 바람의 흐름을 제대로 탈 때에만 비로소 우리는 창공을 자유롭게 날아올라 예상했던 바로 그 지점에 제대로 착륙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급변하는 미세한 바람의 흐름에 온 신경을 곤두세울 것! 이것은 바로 타자와의 만남을 의미한다. 대붕의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는 단지 차이를 확보하는 것에 그쳐서는 안 된다. 자기 선입견 바깥의 수많은 타자들의 흐름에 온 신경을 곤두세우고, 그 흐름에 과감히 올라타는 것. 바로 타자와 과감히 만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사실을 장자는 ‘대붕 이야기’를 통해 우리에게 전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자, 차이를 횡단하는 즐거운 모험』- 리라이팅 클래식 004
강신주 지음 / 도서출판 그린비 / 인문(철학), 고전

출간일 : 2007-08-10 | ISBN(13) : 9788976823045
양장본 | 296쪽 | 205*140mm


2007/08/14 15:01 2007/08/14 15:01
RSS를 구독하시면 더욱 편하게 그린비의 글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 | ]

trackback url :: http://greenbee.co.kr/blog/trackback/1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