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들alter의 다른alter 혁명revoltuion을 꿈꾼다"
- 책의 깊이와 잡지의 넓이를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인문사회지 『R』

도서출판 그린비와 ‘연구공간 수유+너머’가 공동으로 기획한 부커진 『R』은 이처럼 한국사회가 신자유주의적으로 재편되는 과정에서 생겨난 수많은 타자들에게 주목하는 새로운 개념의 인문사회지이다. 권력과 자본에 의해 추방된 사람들, 주류 언론은 전체를 위해 희생해야 할 ‘일부’로, 정상에서 벗어난 ‘예외’로 이들을 취급한다. 그러나 부커진 『R』은 이들이 이미 우리 사회의 ‘전체’이자 ‘정상’이 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부커진 『R』은 이들을 안타까운 피해자로 묘사할 생각은 전혀 없다. 이들은 권력과 자본에 의해 추방되는 만큼, 아니 그보다 더 빠르게 명령을 거부하고, 다른 삶을 실험하며 권력과 자본에서 탈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에게 투쟁은 삶의 중단이 아니라 지속이다.

more..


"새로운 정치적 상상력에 주목하라!!"
― 추방과 배제에 맞선 전 세계 대중들의 연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소리 없는 자들의 목소리 : 대중의 소수화』
- 부커진 R No.1.5

편집인 : 고병원, 편집위원 : 고미숙, 신지영, 이진경, 조성천, 현민, 황희선 / 도서출판 그린비 / 인문, 사회과학
출간일 : 2008-03-10 | ISBN(13) : 9788976827081
216쪽| 257*188mm (B5)

부커진은 책(Book)의 깊이와 잡지(Magazine)의 시의성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책이다. 2007년 출간한 『R』1호에 이어, 이번 『R』1.5호에서는 추방과 배제에 맞서는 전 세계 대중들의 연대를 소개한다. 특히 일본과 프랑스의 대표적 진보잡지인 『임팩션』과 『현대사상』, 『멀티튜드』의 논문들을 소개함으로써, 세계 진보잡지 간의 연대를 실험하고자 했다. 이진경과 그레이버는 새로운 정치적 상상력에 대해 논의하고 있으며, 일본잡지에 실린 논문들은 홈리스와 프리타, 프레카리아트 운동과 같은 새로운 방식의 연대와 저항을 소개하고 있다.


∎ 지은이와 옮긴이 소개

<지은이>

이진경
|  현재 공부하는 이들의 ‘코뮨’인 ‘연구공간 수유+너머’에서 자본주의의 외부를 사유하고 실험하고 있으며, 박태호라는 이름으로 서울산업대 교양학부에서 강의하고 있다. 『철학의 외부』(2002), 『노마디즘』(2002), 『자본을 넘어선 자본』(2004), 『미-래의 맑스주의』(2006) 등을 썼다.

데이비드 그레이버(David Graeber)
| 인류학자. 영국 런던대학 골드스미스 칼리지(Goldsmith College)의 전임강사이다. 지은책으로는 『가능성들:위계, 반란, 그리고 욕망에 대한 논문들』(Possibilities: Essays on Hierarchy, Rebellion, and Desire, 2007) 등이 있다.

라몬 그로스포구엘(Ramón Grosfoguel) | 버클리대학 민족학(Ethnic Studies) 교수. ‘치카노’(Chicano) 관련 연구를 담당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식민의 주체:세계적 관점에서의 푸에르토리코인』(Colonial Subjects: Puerto Ricans in a Global Perspective, 2003) 등이 있다.

마우리치오 랏차라토(Maurizio Lazzarato) | 1980년대 초에 프랑스로 망명하여 파리 제8대학에서 커뮤니케이션 패러다임, 정보기술 그리고 비물질적 노동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멀티튜드』지의 창간 발기인이자 편집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발명의 힘들』(Puissances de l'invention, 2002), 『자본주의의 혁명』(Les révolutions du capitalisme, 2004) 등이 있다.

사사누마 히로시(笹沼弘志) | 시즈오카 대학 교육학부 교수이며 헌법학을 전공하고 있다. ‘노숙자를 위한 시즈오카 패트롤’ 사무국장으로서 노숙자, 생활곤궁자의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니시자와 아키히코(西澤晃彦) | 일본 도요(東洋) 대학 사회학부 교수이며 도시론을 연구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은폐된 외부―도시 하층의 에스노그라피』(隱蔽された外部―都市下層のエスノグラフイ―, 1995), 『도시의 사회학』(都市の社會學, 2000) 등이 있다.

도쿠나가 리사(德永理彩) | 호주 국립대학(ANU) 박사과정으로 ‘이민과 난민’을 주제로 연구중이다.

가이즈마 게이코(海妻력子) | 이와테(岩手)대학 인문사회과학부 국제문화과정 준교수이다.

우카이 사토시(鵜飼哲) | 프랑스 문학과 사상을 전공했으며, 현재 일본 히토쓰바시(一橋)대학 교수이다. 지은 책으로  『응답하는 힘』(應答する力, 2003) 등이 있다.

히라노 치카코(平野千果子) | 프랑스제국사를 전공했으며, 일본 무사시(武蔵)대학 인문학부 교수이다. 지은 책으로 『프랑스식민지주의의 역사』(フランス植民地主義の歷史, 2002) 등이 있다.

모리 치카코(森天香子) | 사회학을 전공했으며 일본 난잔(南山)대학 프랑스학과 강사로 있다.
나스비(なすび) 산야노동자복지회관 활동위원회에서 활동하면서 『현대사상』, 『임팩션』, 『계간 Shelter-less』 등에 글을 기고하고 있다.

이토 기미오(伊藤公雄) | 교토(京都)대학 문학부 문학연구과 교수로 있으며 미디어·젠더·문화를 연구하고 있다. 현재 『임팩션』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남성학 입문』(男性學入門, 1996) 등이 있다.

<옮긴이>

강현정 | 가톨릭대 심리학과/일어일본문화학과 전공. 퍼블릭 액세스 미디어 운동에 관심이 많다. 현재 시민방송 RTV에 방송되는 독립영화 소개 프로그램인 「영화, 날개를 달다」를 제작하고 있으며, 2001년부터 꾸준히 독립영화 작업을 하고 있다. ‘수유+너머’의 ‘일본잡지읽기’ 세미나팀에서 활동 중이다.

김영수 | 서울대 법대 졸업. 은행을 정년퇴직한 후, ‘수유+너머’ 일본근대사상사 팀과 ‘일본잡지읽기’ 세미나팀쪹에서 활동 중이다. 『삼취인경륜문답』(2005), 『일본 근대 사상사』(2006) 등을 함께 옮겼다.

남효진 | 서울대 의류학과와 방송통신대 일본학과를 졸업했다. ‘일본잡지읽기’ 세미나팀에서 활동 중이며, 『반일과 동아시아』(2005), 『확장하는 모더니티』(2007) 등을 함께 옮겼다.

신지영 | 연세대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에 있으며 「‘대한민보’연재소설의 담론적 특성과 수사학적 배치」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함께 지은 책으로 『소수성의 정치학』(2007), 『일제 식민지 시기 새로 읽기』(2007)  등이 있다. ‘일본잡지읽기’ 세미나팀의 회원으로 현재 일본에 거주하면서 세미나팀의 활동을 돕고 있다.

조성천 | 연세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파리 4대학에서 불문학을, 파리 3대학에서 공연예술학을 공부했다. 옮긴 책으로 『아주르와 아스마르의 이슬람 박물관』(2007)이 있다.

현민 | 서울대 사회복지학과를 졸업했으며, 같은 대학 사회학과 대학원을 다니고 있다. 함께 지은 책으로 『소수성의 정치학』(2007), 『모더니티의 지층들』(2007) 등이 있다. 미시정치와 관련된 장애운동, 성소수자운동에 관심이 많다.

황희선 | 생물학을 공부했었고 지금은 인류학을 공부하고 있다. 가장 큰 연구 관심사는 인류학의 연구 방식과 정치철학적 사유를 결합해서 비인간과 정치의 문제를 새롭게 제기하는 것이다. ‘수유+너머’ 동료들과 함께 코뮨주의적 삶을 실험하고 있으며, 관심 있는 정치 현안에 대해 활동가 친구들과 직접행동을 기획하기도 한다.


∎ 목 차

발간사―목소리 없는 자들의 목소리―고병권

1부―전선에 대한 질문
기념의 역사에서 질문의 역사로―87년 이후 한국 사회와 사상의 변화―이진경
역순의 혁명―혹은 폭력의 정치적 존재론과 상상력의 정치적 존재론 사이의 갈등에 대하여―데이비드 그레이버
횡단근대성, 경계적 사유, 전지구적 식민성―전지구적 자본주의를 재정의할 때, 인식론적 타자성이 갖는 함의―라몬 그로스포구엘
보장소득―다중을 위한 정치―마우리치오 랏차라토

2부―대중의 추방
홈리스, 또는 세계의 상실―사사누마 히로시   
빈자의 영역―니시자와 아키히코       
케어노동의 글로벌한 공급회로―도쿠나가 리사   
‘대항의 장’과 ‘재생산’의 보장―가이즈마 게이코   

3부 추방된 자들의 동맹
대담―프랑스 폭동, 어떻게 볼 것인가―우카이 사토시 외   
성 프레카리오의 강림―이탈리아 프레카리아트 운동―이토 기미오   
반권력 리좀, ‘갖지 못한 자’의 국제연대행동 모색―나스비

저·역자 소개


∎ 책 소개

한국 사회에는 목소리를 갖지 못한 사람들이 너무 많다. 이주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 그리고 불안정한 상황에 처한 ‘88만원 세대’들의 목소리는 정권과 자본에 의해 철저하게 은폐되고 배제된다. 이주노동자들이, 88만원 세대가 아무리 사람들을 향해 소리쳐도, 그 목소리를 듣는 사람들은 소수에 불과하다. ‘목소리를 잃어버린 자들’에게 필요한 것은 들으려고도 하지 않는 사람들의 귀에 들리도록 질러 대는 ‘외침’이다. 그리고 이러한 ‘외침’은 개개인의 목소리가 아닌, 배제된 자들의 연대와 소통에서 시작한다.

그린비 출판사와 ‘연구공간 수유+너머’가 함께 기획한 『부커진 R 1.5호 목소리 없는 자들의 목소리:대중의 소수화』(이하 『R』 1.5호로 표기)는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신자유주의의 이면과, 신자유주의에 맞서는 대중들의 새로운 상상력을 보여 준다. 2007년 여름에 출간된 『부커진 R 1호 소수성의 정치학』이 새만금 사태와 대추리 사건과 같은 사건들을 중심으로 권력과 자본에 의해 추방된 자들이 갖는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면, 이번 『R』 1.5호는 1호에서 다루었던 주제 의식을 세계로 확장해 홈리스 운동과 프레카리아트 운동과 같은, 유럽과 일본에서 새롭게 벌어지는 운동을 소개하고 있다.

『R』 1.5호의 의미 중 하나는 유럽과 일본 진보잡지들 간의 연대의 가능성을 실험했다는 점이다. 일본과 프랑스의 대표적 진보잡지 『현대사상』, 『임팩션』, 『멀티튜드』의 글들을 통해, 한국과 다른 현실 속에서 신자유주의를 접하고 있는 대중들의 모습과 그들의 저항 방식에 주목하였다. 『R』 1.5호를 기획하고 편집한 ‘수유+너머’는 자신의 현실 속에서 행동하는 방식을 찾아가고 있는 대중의 움직임과 접속하기 위해 이전부터 『현대사상』과 『임팩션』, 『멀티튜드』의 편집진들과 소통을 시도해 왔다. 국가 별로 벌어지고 있는 대중들의 저항을 연결할 지점을 찾고자 했기 때문이다. 『R』은 앞으로도 종종 ‘.5’라는 형식으로 세계의 여러 진보잡지들과의 연대를 실험할 것이며 『R』 1.5호가 바로 그 첫 걸음이 될 것이다.


<질문에 대해 질문하라, 질문을 통해 행동하라>

『R』 1.5호는 정치에 대한 새로운 상상력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한다. 이진경은 한국 사회의 변화를 되짚어가면서, 우리가 직면한 현실이 과거와 얼마나 달라졌는지, 그리고 사회에 질문하는 방식이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보여 준다(「기념의 역사에서 질문의 역사로」, 12쪽). 1980년대 이후, 90년대 초반까지 진보진영은 맑스-레닌주의의 지반 위에서 혁명의 대상과 주체에 대한 질문을 던졌고, 대답은 각자 달랐지만 모두가 그 질문의 틀을 공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정치적 민주화가 진행되고 난 후, 한국의 정치·경제적 상황은 변화를 겪는다. 진보진영 세력은 정당 활동과 같이 합법 공간에서의 정치를 사유했고, 그 결과 제도권 안에서 포착되지 않는 분화된 대중을 외면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노무현 정권으로 대표되는 386세대의 정치적 실패는, 이렇게 이동한 전선을 그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아직도 한국 사회를 민주/반민주의 대립 속에서 해석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이진경은 이러한 한국 진보진영의 한계점을 날카롭게 지적하면서 새로운 정치의 장을 모색하고 있다.
이제 필요한 것은 대중들이 배제되는 현실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그 질문을 통해 행동하는 것이다. 이진경은 배제를 통해 주변으로 밀려난 사람들이 갖고 있는 가능성에 주목한다. 지금까지 진보진영은 대중들을 ‘계급’, ‘민중’으로 일원화함으로써, 다양한 목소리를 단순화하는 한계를 범해 왔다. 이진경은 거대 담론에서 포착하지 못하는, 파편화된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다양한 목소리들 사이의 횡적 연대가 새로운 정치의 가능성을 보여 준다는 것이다.

배제된 자들의 연대는 이전의 운동과는 다른 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이런 점에서 인류학자인 데이비드 그레이버(David Graeber)의 논의는 새로운 혁명에 대해 중요한 시사점을 던져 준다(「역순의 혁명」, 36쪽). “상황은 스스로 생겨나지 않는다! 여기에는 정말 엄청난 양의 작업이 필요하다.”(그레이버, 58쪽) 이진경이 ‘질문’에 대해 고민한 것과 마찬가지로 그레이버도 혁명의 오래된 순서를 재검토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가두투쟁에서 시작해 봉기로 발전하고, 혁명이 성공해 사회제도를 바꾸는 것이 전통적인 혁명의 순서라면, 그레이버는 자신이 참여했던 ‘직접행동’의 경험을 통해 혁명의 순서를 역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직접행동의 참여자들이 그렇듯이, 일상을 새롭게 발명하고 꾸준히 ‘손질’하는 과정이야말로 혁명적 삶이다. 『R』 1.5호의 편집인인 고병권이 발간사에 썼듯이 “혁명적 삶이란 그것을 실험하고 생산하는 과정 속에서 우리가 매번 경험하는 것이다”.


<세계적으로 자행되는 대중의 추방>

정치에 대한 새로운 상상력을 제기한 것에 이어, 『R』 1.5호는 전세계적으로 벌어지는 대중의 추방을 다룬다. 홈리스와 빈자, 제1세계에 고용되기 위해 자신의 나라를 떠나 온 동남아시아의 이주노동자들에게도 추방이 일어난다.

2006년 1월 27일 일본 오사카 지방재판소에서 작지만 의미있는 판결이 내려졌다. 어떤 남자가 4년 동안 거주해 왔던 장소를 주소로 인정받은 것이다 . 사소한 일 같지만, 그 남자가 주거하고 있던 곳이 바로 공원이었다는 점, 그리고 천막이었다는 사실은 일본 사회에 충격을 주었다. 이 사건은 홈리스에게도 ‘거주’할 ‘홈’(Home)이 필요하다는 사실과, 인간답게 살기 위해서는 불안하지 않게 거주할 장소가 필요하다는 것을 상징한다. 사람들은 ‘홈’을 통해 타자와 관계를 맺으며, 자유롭게 행복을 추구할 수 있다. 거주할 장소를 갖지 못한다는 사실은 결국 공동체에서 배제됨을 의미한다.

시즈오카 대학 교수이자 노숙자 운동을 하고 있는 사사누마 히로시(笹沼弘志)는 이렇게 홈리스가 배제되는 현실을 비판하고, ‘거주’가 갖는 의미를 철학적으로 분석한다(「홈리스, 또는 세계의 상실」, 94쪽). 사사누마는 홈리스에게도 거주할 자유가 주어졌다고 강조한다. 그리고 이러한 사실을 인정하고 홈리스들을 이웃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새로운 세계를 만들 수 있는 소통이 이루어졌음을 의미한다고 보았다. 홈리스에 대한 사사누마의 연구는 오늘날 한국의 현실에도 중요한 시사점을 준다. 한국에서도 홈리스, 곧 노숙인 문제는 이미 사회적 문제가 되었으며, 노숙자 쉼터, 노숙자 직업교육 등과 같은 즉자적인 해결 방안만이 강구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노숙자 쉼터로 들어간 사람들이 다시 거리로 나오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좀더 본질적으로 문제를 바라볼 필요가 있다. 이런 이유로 ‘주거’에 대한 사사누마의 철학적 탐구는 한국 사회에서도 유의미하다.

사사누마의 글이 노숙자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고민하게 한다면 우카이 사토시(鵜飼哲)가 주도한 대담은 이주노동자 문제로 시선을 돌린다(「대담-프랑스 폭동, 어떻게 볼 것인가」, 150쪽). 프랑스 사상을 전공한 우카이 사토시는 대담에서 일본의 학자들과 함께 2006년 프랑스 방리유에서 일어난 폭동을 바라보는 일본인들의 시각을 보여 준다(150쪽). 프랑스 폭동을 CPE법(최초 고용법)에 반대하는 시위 정도로 알고 있는 한국과 달리, 일본에서는 사건의 본질을 인종 차별과 프랑스 내부 식민지의 문제로 평가하면서 일본 내부에서 벌어지는 이주노동자에 대한 차별과 연관짓고 있다.


<‘불안정성’에 맞서는 대중들의 연대>

끊임없이 배제하려고 하는 자본주의의 공세에 맞서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 『R』 1.5호에서는 새로운 상상력에 기반한 연대방식을 소개한다. 이토 기미오(伊藤公雄)의 「성 프레카리오의 강림」은 이탈리아에서 시작해 전 유럽으로 퍼진 ‘프레카리아트 운동’을 소개한다(192쪽). 프레카리아트(precariat)는 불안정성(precarious)과 프롤레타리아트(proletariat)를 합친 용어이다. 즉 신자유주의와 포스트 포디즘으로 불안정한 상황에 놓인 사람들의 총칭이다. 한국에서도 한참 논란이 되고 있는 88만원 세대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바로 그들이다. 2003년 이탈리아에서 이 용어가 처음 등장한 이후, 프레카리아트 운동은 순식간에 전 유럽으로 퍼졌다.

프레카리아트 운동은 기존의 노동 운동과는 차별점을 가지고 있다. 남성 노동조합 중심으로 진행되어 온 기존의 운동은 여성 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를 소외시켜 왔다. 정규직 노동자, 사무직 노동자, 제조업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여성 노동자와 같이 다양한 노동형태를 ‘계급’이라는 하나의 단위로 묶어 사고했기 때문에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들이 겪는 차별은 제대로 드러나지 못했다. 프레카리아트 운동은 이렇게 대중을 일원화·단순화해서 발생하는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불안정한 상황에 처한 다양하고 많은 이들과 함께하는 방식으로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프레카리아트 운동의 참가자들은 이런 불안정성을 풍자하여 2004년, 4년마다 한번씩 돌아오는 2월 29일을 불안정한 노동자를 보호하는 ‘성 프레카리오의 날’로 정하고 프레카리아트 운동을 널리 알리고 있다.

불안정성에 대항하는 각 국의 운동들은 국가의 경계를 넘어 소통과 연대를 추구한다. 일본 산야 요세바(일용직 인력시장)의 노동자운동단체에서 활동하는 나스비(なすび)가 쓴 「반권력 리좀, ‘갖지 못한 자’의 국제연대행동 모색」은 다양한 정치 사안에 대해 다른 국가의 활동가들과 연대하는 것이 어떻게 가능한지, 그리고 그러한 연대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를 직접 경험한 사실들을 중심으로 서술한 글이다(203쪽). 바로 이런 생생한 연대의 경험들은 국내 활동만을 주로 하는 한국의 사회운동 단체에게 좋은 사례를 제시해 줄 것이다.


<새로운 연대의 가능성을 창출하다>

『R』 1.5호는 새로운 연대로 희망을 창출해 낼 수 있음을 보여 주고자 한다. 이탈리아에서 시작한 프레카리아트 운동이 유럽을 거쳐 세계적으로 퍼져 나갈 수 있었던 것도, 프랑스의 폭동이 일본의 학자들에게 새로운 고민을 안겨 준 것도 모두, 세계적으로 소통했기 때문이다. 2008년 한국에서 벌어지는 추방과 배제에 맞서 새로운 저항을 생산하는 방식도 결국 소통과 연대를 통해서이다. 부커진 『R』의 의도 역시 바로 이 연대를 위한 기반을 생산하는 데 있다.

『현대사상』, 『임팩션』, 『멀티튜드』와 같은 잡지를 통해 외국의 소수자들이 어떤 고민을 하고 있고, 어떻게 저항하고 있는지를 소개하고 있는 『R』 1.5호가 바로 그 역할을 해낼 수 있지 않을까? 부커진은 말 그대로 북(Book)의 깊이와 잡지(Magazine)의 시의성을 결합한 새로운 형식의 책이다. 이러한 형식은 빠르게 변화하는 현실 사회를 담아내고자 하는 노력을 의미하며, 추방당한 자들의 연대를 좀더 깊이 있게 연결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부커진 『R』은 앞으로도 새로운 정치를 상상하기 위한 문제의식을 다양한 방식으로 생산할 것이다. 그 하나로 올해 6월에 출간될 예정인 『R』 2호는 한국 사회구성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시도할 것이다. 『R』 2호는 대표 편집을 맡고 있는 이진경을 중심으로 『R』 1.5호에서 진행한 문제의식을 발전시켜 한국사회구성체에 대한 새로운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바로 이런 질문 하에 다양한 전공의 필진들이 2008년 한국을 구성하고 있는 현상들에 대한 분석을 시도할 것이다. 부커진은 앞으로도 한국 사회에서 보이지 않는 존재들, 배제된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지면서 그들 사이의 연대의 가능성을 모색할 것이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2008/03/11 10:05 2008/03/11 10:05
RSS를 구독하시면 더욱 편하게 그린비의 글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 | ]

trackback url :: http://greenbee.co.kr/blog/trackback/18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