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의 기억을 걸으며 지금, 여기, 우리를 사유하다!"
― 유재현의 아시아 역사문화 리포트, 프놈펜에서 도쿄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시아의 기억을 걷다』
- 유재현 온더로드 1
유재현 지음 / 도서출판 그린비 / 역사, 기행
출간일 : 2007-07-25 | ISBN(13) : 9788976825018
반양장본 | 272쪽 | 223*152mm (A5신)

이책 『아시아의 기억을 걷다』는 우리와 지리적으로 가깝지만 심리적으로 먼 아시아의 국가들과 마주하고, 그들에게 연대의 손을 내밀기 위한 결과물이다.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쿠바, 팔레스타인 등을 직접 오가며 그들의 역사와 정치, 삶, 그리고 절망과 희망을 다양한 형식으로 담아왔던 작가 유재현, 그가 이번에는 태국에서 출발하여 일본에 이르는 여정을 통해 잊혀졌던 아시아의 기억을 복원하고 있다. 그는 직접 아시아를 누비면서 보고 느낀 경험들과 사건이 지닌 복합적인 성격을 밝히는 세심한 시선을 바탕으로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대만,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의 2차대전 종전 이후 역사적, 문화적 지형들을 그려낸다. 그리고 이를 통해 아시아인들의 오늘과 아시아의 미래에 대한 새로운 사유의 지점을 보여준다.



< 지은이 소개 >

유재현 | 196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아주대 전자공학과에서 공부했고, 그 후 여러 사회운동 단체들에서 활동했다. 1992년 『창작과 비평』(봄호)에 중편소설 「구르는 돌」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인도차이나 3국(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을 여행한 기록을 모은 『메콩의 슬픈 그림자, 인도차이나』, 열대과일로 남아시아의 문화사를 풀어낸 『달콤한 열대』, 쿠바를 여행하며 만난 인간적인 사회의 가능성과 희망을 담아낸 『느린 희망』, 『담배와 설탕 그리고 혁명』 등과 소설집 『시하눅빌 스토리』, 『난 너무 일찍 온 것일까 늦게 온 것일까』 등이 있다.

< 목차 >

머리말

어메이징 타일랜드, 섹스의 그늘 아래
태국엔 ‘정조관념’이 없다?│미군의 군화가 새긴 ‘아시아의 윤락가’│아시안 밀리터리 섹스머신의 탄생│헬로우 방콕│방콕-마닐라-도쿄-서울 그리고 한국인

혁명과 쿠데타, 그리고 왕

이상한, 아주 이상한 기념탑│민주기념탑의 민주│1932년, 혁명인가 쿠데타인가│1932년 체제의 종말│돌아온 왕과 군부

킬링필드, 그 진실의 무덤 속으로
킬링필드의 등장│왜 캄보디아인가│형제간의 전쟁과 킬링필드│아, 베트남│혁명 후 민주캄푸치아의 대약진운동│2백만의 진실│학살의 진실│에필로그│Tip_ 툴슬렝을 찾아서

목차 모두 보기




2007/08/03 15:36 2007/08/03 15:36
RSS를 구독하시면 더욱 편하게 그린비의 글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 | ]

trackback url :: http://greenbee.co.kr/blog/trackback/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