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에서 만난 박정희 시대, 그리고 오늘의 한국
― 유재현 온더로드 3 『무화과나무 뿌리 앞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화과나무 뿌리 앞에서』
- 캄보디아에서 박정희를 보다
유재현 지음|도서출판 그린비 | 갈래 : 문학에세이, 사회과학에세이
발행일 : 2007년 10월 30일 | ISBN : 978-89-7682-100-3
신국판 변형(152×218mm)|232쪽



아시아와 제3세계의 문제에 천착하고 있는 작가 유재현이 6개월간 캄보디아에 머물면서 훈센 독재와 그 체제 아래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기록한 에세이. 저자는 캄보디아인들의 삶을 통해 박정희 시대의, 그리고 오늘날의 한국을 되돌아본다.
때론 가슴 아프고 때론 분노를 일으키는, 또 때론 따뜻함이 담긴 사진과 문학적 글을 통해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그리고 이러한 사람들의 구체적인 삶에서 희망을 발견하고자 한다.

책 미리보기 (1) >> 시선 _056_057쪽

∎ 지은이 소개

유재현 | 196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아주대 전자공학과에서 공부했고, 그 후 여러 사회운동 단체들에서 활동했다. 1992년 『창작과 비평』(봄호)에 중편소설 「구르는 돌」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인도차이나 3국(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을 여행한 기록을 모은 『메콩의 슬픈 그림자, 인도차이나』, 열대과일로 남아시아의 문화사를 풀어낸 『달콤한 열대』, 쿠바를 여행하며 만난 인간적인 사회의 가능성과 희망을 담아낸 『느린 희망』, 『담배와 설탕 그리고 혁명』, 아시아 각국의 잊혀진 역사를 되돌아본 『아시아의 기억을 걷다』 등과 소설집 『시하눅빌 스토리』, 『난 너무 일찍 온 것일까 늦게 온 것일까』 등이 있다.



∎ 목 차

머리말
프롤로그) 캄보디아에서 만난 1970년대 그리고 박정희시대

훈센과 박정희
사쿠라와 체육관
원조(援助) 그리고 부패
성냥팔이 소녀
학교에서 쫓겨나는 아이들
아버지의 이름으로
장인의 이름으로
벽돌
사바사바사바
아르마니
얼굴
시선
훈센과 이명박
전태일과 이명박
메르세데스 벤츠

광주 대단지의 기억
양아치

>> 목차 모두 보기




∎ 책 소개

『무화과나무 뿌리 앞에서』는 저자 유재현이 2006년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캄보디아에 머물면서 살펴본 훈센 독재와 그 체제 아래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기록한 것이다. 저자는 그 속에서 우리들의 모습을 발견한다. 쿠데타와 독재자의 장기 집권, 개발독재, 부정부패 그리고 그 속에서 억압받는 사람들의 모습은 과거 박정희 개발독재 시대의 우리와 너무나도 흡사하다. 나아가 저자는 그 속에서 박정희라는 이름이 여전히 강력한 힘을 지니고 대선 정국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오늘날의 우리 모습을 보며, 캄보디아 군부독재 정권을 직접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현 정권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비판하고 있다.

아시아와 제3세계의 문제에 천착하고 있는 작가 유재현은 『메콩의 슬픈 그림자, 인도차이나』, 『시하눅빌 스토리』, 『아시아의 기억을 걷다』에 이어 또 한 번 캄보디아라는 주제와 마주한다. 과거의 책들이 여행기나 소설의 형식, 혹은 킬링필드의 역사 등 다소 우회적인 방식으로 캄보디아의 모습을 그려냈다면, 『무화과나무 뿌리 앞에서』는 좀 더 직접적으로 그 나라, 그 삶 속으로 들어간다. 그렇기에 그 속에서 건져낸 우리의 모습에 대한 성찰도 더욱 생생하고 구체적이다. 유재현은 때론 가슴 아프고 때론 분노를 일으키는, 또 때론 따뜻함이 담긴 사진과 문학적 글을 통해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그리고 그 삶을 통해서 우리의 과거와 현재의 삶을 되돌아보게 한다.

<박정희 시대, 캄보디아에서 재현되다!>
캄보디아는 우리에게 ‘킬링필드’, ‘앙코르와트’ 같은 몇몇 단편적인 대상을 통해서만 인식되어 왔다. 하지만 그곳은 남한의 1960~70년대 개발독재가 오늘날 거의 흡사하게 재현되고 있는 나라이다. 실제로 캄보디아의 독재자 훈센은 “죽은 사람으로는 박정희를, 살아 있는 사람으로는 전두환을 제일 존경한다고” 한다. 저자에 따르면 이는 단순히 독재자로서의 연대의 표현 수준이 아니다. 훈센은 세계의 어느 독재자들보다도 충실하게 박정희의 뒤를 밟아가고 있다.
훈센은 박정희처럼 군부를 권력의 기반으로 한 철권통치를 통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 그러면서도 개발이란 미명 아래 자신의 독재를 국가의 앞날을 위해 필요한 과정이라며 합리화하고 있다. 그 개발의 과정, 즉 “쿠데타 후 일본, 중국 등의 원조와 차관, 외국인직접투자(FDI)의 증가, 섬유산업 중심의 경공업 분야의 급속한 발전 등”은 박정희 시대 중기의 모습과 유사하다. 그리고 그 개발의 과정에서 벌어지는 부정부패까지 똑같이 닮아 있다. 박정희 시대처럼 캄보디아 역시 독재정권 하의 시스템으로 고착된 부정부패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부정부패는 국가적 차원뿐만이 아니라, 일상에까지 번져나가 있다. 지자체의 공무원이 출세하고 좌천되는 것은 뇌물의 액수에 달려 있고, 교통경찰은 운전자들의 주머니를 털려 비지땀을 흘리며, 학교 선생님들은 적은 월급을 보충하기 위해 촌지를 강요한다. 그리고 그 부정의 고리 끝에는 착취당하는 평범한 캄보디아인들이 있다.

>> 책 소개 모두 보기




∎ 책속에서

“덧없이 스러져가는 목숨과 비판의 한숨들, 어쩌면 죽음보다 끔찍한 고통과 공포가 만개하고 있는 프놈펜에서 나는 박정희 시대를 살아야 했던 인간들의 오직 절망으로 가득했을 비참한 삶들을 바라볼 수 있었다.”
― 프롤로그 12쪽 중에서

“논 가운데에서 피를 뽑던 아이는 뜻밖의 불청객이 나타나자 한동안 나를 바라보았다.
나는 고개를 떨구고 아이의 시선을 피했다.
잔인하군. 잔인하군.
나는 중얼거렸다.
그 아이가 서 있는 논에서 두 시간 떨어진 프놈펜에는 거실의 금고에 백만 달러를 현금으로 가진 인간들이 있었다. 그런 인간들의 금고를 모두 털고 외국에 숨겨둔 돈을 모두 찾아 원래의 주인에게로 되돌린다면, 아니 절반의 절반의 절반의 절반의 절반이라도 그들의 손에서 되찾아온다면, 아이는 깨끗한 옷을 입고 학교에서 크메르 문자를 배울 수 있다.
그러나 이 아이의 세상은,
아이를 논바닥에 붙박아두고, 코를 박게 하고, 흙투성이 문맹으로 만들고 있다.
이보다 더 잔인한 일이 있는지 나는 알고 싶다.
나는 기억한다.
선글라스를 낀 군인이 지배하던 어느 혹한의 겨울날,
70년대 초 서울 동쪽 변두리의 한 골목에서 김이 피어오르던 수챗구멍을 뒤져 멸치대가리를 찾아 입에 넣고 있었던 내 또래 아이의 시선을.
나는 정말 무능하지만.
나는 정말 비겁하지만.
그 시선을 내 기억에서 지워버릴 만큼 용감하지는 못하다.
인간으로서,
나는 증오해야 할 것을 증오한다.
내 기억 속의 그 시선이 사라지기 전까지는”

― 본문 57쪽 ‘시선’ 전문

“이명박의 공식 프로필을 보면 2000년부터 현재까지 ‘캄보디아 훈센 총리 경제고문’이라는 직함이 눈에 띤다. 훈센에게서 박정희를 보는 내 눈에 이명박이 밟히는 이유이다. …… 훈센의 경제고문. 타이틀로는 그보다 역겹고 수치스러운 일이 없을 텐데, 어떤 인간은 버젓이 몇 줄 되지도 않는 프로필에서 한 줄을 떳떳하게 그것으로 장식하고 있다.”
― 본문 58쪽 ‘훈센과 이명박’ 중에서

“시엠립이 그런 개발의 불빛으로 휘황한 가운데 앙코르는 빠르게 죽어가고 있다. …… 밀림 속에서 살아남아 인간의 손으로 레고처럼 맞추어진 앙코르 유적은 다시금 탐욕의 재물이 되었고 이제 백 년이나 버틸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 …… 앙코르의 유적 앞에 서서 나는 결국 무화과나무 뿌리 아래 휘감길 자본과 개발의 탐욕을 본다. 어떤 탐욕이 밀림의 나무와 풀들, 사막의 모래바람을 이겨낼 수 있었던가. 당대가 아니면 후대에라도 우린 알게 될 것이다.”
― 본문 200~201쪽 ‘무화과나무 뿌리 앞에서’ 중에서

책 미리보기 (1) >> 시선 _056_057쪽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2007/10/30 11:07 2007/10/30 11:07
RSS를 구독하시면 더욱 편하게 그린비의 글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 | ]

trackback url :: http://greenbee.co.kr/blog/trackback/8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디 2007/10/31 02:11

    그린비가 소개하는 책들은 세상을 넓게 보게 해주는 것 같아요.
    이런 일도 있구나, 이럴수도 있구나, 이렇게요. 매번 감사히 생각해요. *^^*

    • 그린비 2007/10/31 13:10

      과분한 칭찬 고맙습니다. ^^*
      저희는 책이란 것이 개인의 문화적 소비에 머물지 않고, 나를 조금씩 변화시키고 그 변화들이 모여서 세상을 조금씩 변화시킬 수 있는 것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나를 바꾸는 책, 세상을 바꾸는 책, 도서출판 그린비"란 이름을 붙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더 좋은 책으로 독자 여러분들을 만나뵙도록 하겠습니다!